국보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국보 제328호 2019.12.2 지정)

주소경북 예천군 용문면 용문사길 285-30(내지리 391)
상세내용

□ 소유자:용문사(관리자:용문사)

 

□ 자세한 설명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는 고려 명종 3년1173에 국가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조응대선사(祖𥊹大禪師)가 만들었으며, 고대 건축물로는 매우 드물게 건립자, 건립시기, 건립목적이 분명하게 드러나 있다.

대장전은 용문사*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처음 지어진 이후 여러 차례 보수가 있었으나 그 규모와 구조는 유지하고 있다. 팔만대장경의 일부를 보관하기 위해 지었다고 하며, 불단 위에는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보물 제989-1호이, 후불벽에는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 제989-2호이 놓여 있다.

윤장대는 대장전 불단 앞 좌우에 각 1좌씩 있으며, 높이 4.2m, 둘레 3.5m 규모의 화려하고 독특한 팔각 정자 모양 불교 공예품이다. 불교 경전을 보관하는 책장의 일종이면서 신앙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원형 또는 다각형 나무장의 중심에 기둥을 세우고 손잡이를 달아 돌릴 수 있게 만들었으며, 문을 열어 경전을 넣고 보관할 수 있다. 극락정토를 기원하는 의례를 치를 때 쓰였으며,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이 윤장대를 돌리면 경전을 읽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본다고 여겼다.

대장전 마루 밑에 기초를 놓고 윤장대를 올렸으며, 지붕 끝은 대장전 천장과 연결하였다. 불단을 마주하고 섰을 때 왼쪽에 있는 윤장대는 여덟 면을 서로 다른 종류의 꽃살문으로 꾸몄고, 오른쪽에 있는 윤장대는 여덟 면을 모두 같은 빗살문으로 정교하게 꾸몄다.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는 당시의 불교 경장 건축**의 원형과 시간의 흐름에 따른 변천 특징이 기록과 함께 잘 남아 있으며 동아시아 불교문화의 한 사례를 보여 주는 귀중한 자료로 국내 유일이라는 희소성과 상징성이 큰 문화유산이다.

 

*용문사: 통일 신라 경문왕 10년870 두운선사(杜雲禪師)가 처음 세운 절

*경장 건축: 경전을 보관하는 건축물

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 문화관광과문화재팀(☎ 054-650-6906)입니다.

최종수정일2019.12.03

페이지만족도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성에 만족하시나요?

곤충도시 Clean 예천문화재·역사

국보페이지의  홈페이지URL 정보를 담고 있는 QR Code 입니다. 홈페이지 주소는 http://www.ycg.kr/open.content/tour/culture.history/national/national.treasure/?id=436 입니다.

이 QR Code는 현재 보시는 <국보페이지>의 홈페이지URL 정보를 담고 있는 QR Code 입니다.